콘텐츠 바로가기[Skip to contents]

Minimelts' Story

제6회 ㈜동학식품 사원 단합 체육대회

관리자 |

2015년 제 6회 동학식품 체육대회

 

2015년 10월의 마지막 금요일, 30일에 열린 체육대회 소식입니다. 계난경 사장님 취임 후 직원단합을 위해 마련된 ‘한마음 체육대회’가 올 해로 벌써 6회째가 되었네요. 올 해도 전년과 같이 안성시 시설관리공단 잔디구장에서 진행되었습니다. 쌀쌀한 날씨 속에서도 후끈한 열기가 가득했던 이날의 에피소드를 전해볼까합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올해에도 회사 안팎에서 열과 성을 다해준 직원들과 체육대회를 함께 하게 되어 감사하며 한해를 잘 마무리 하자는 사장님의 개회사로 체육대회의 시작을 알렸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본격적인 경기 시작 전, 준비운동은 필수죠? 오랜만에 몸 좀 풀려니 힘이 꽤나 드는 분이 많이 있네요. 올해의 가장 큰 특징은 음성공장의 준공과 함께 새롭게 한 팀이 더 생겼다는 점입 니다. 그래서 올해에는 본사 vs 안성 vs 음성 삼파전으로 그 중 한 팀은 각 팀 대표의 가위바위보 결과에 의해 부전승으로 올라갑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김모 차장의 가위바위보 실력으로 본사는 전 경기에서 부전승으로 올라가는 이변이 일어났습니다. 정말 이 날 만큼은 신의 손으로 인정받았죠. 사람마다 잘하는 게 한 가지씩은 있나 봅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 

첫 번째 경기는 축구 음성과 안성의 축구입니다. 경기 시작전부터 응원 열기가 뜨겁네요. 안성 파이팅!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치열한 경기 끝에 동점으로 승부차기가 진행되었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승부차기까지 갔던 축구가 안성공장의 승리로 끝나고, 다음 경기는 짝 피구입니다. 축구 못지않은 치열한 접전!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판뒤집기 게임 입니다. 이번 체육대회에서 제일 치열했다고 할 수 있는 경기였습니다. 모두들 이 경기가 끝나고 다리가 후들후들 거렸다는..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리고 체육대회에서 빠질 수 없는 줄다리기. 오늘 체육대회를 위해 체력관리를 열심히 한게 드러났던 경기였습니다!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안성 vs 음성의 팽팽한 접전 끝에 안성이 이겼는데요. 줄다리기가 끝난 후, 경기에 모든걸 쏟아 붓고 쓰러진 안성 공장장님의 모습에서 치열했던 경기 상황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리고 체육대회의 꽃 마지막 경기는 계주였습니다. 1등은 안성공장의 승리!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2등은 본사! 골인지점에서의 포즈 만큼은 1등 못지 않네요~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아무런 사고 없이 체육 경기가 무사히 끝이 나고, 오늘 체육대회를 마무리하는 가장 중요한 시간인 시상식입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개인상으로 MVP, 아차상, 열심상을 시상하였고, 단체상으로 1등을 한 안성공장에게는 두둑한 회식비까지 주어졌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리고 행운권 추첨에다 전원 기념품까지 받았습니다. 모두들 내년 체육대회를 기대하며 한마음 한뜻으로 신나게 웃고 즐기는 하루가 되었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content comments powered by Disqus

Sitemap